로그인 | 회원가입 쇼핑몰
검색
1:1문의
Home커뮤니티1:1문의

근육량 줄어들면 관절염, 당뇨병, 고혈압 위험 증가

관리자 0 47 0

근육량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근감소증이 심화될수록 골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의 발병 가능성이 높아지고

고혈압, 당뇨병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력운동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가천대 의대 최윤형 교수팀이

보건복지부의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바탕으로

  20세 이상 성인 1만1466명의 근감소증과 관절염, 고혈압, 당뇨병 등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근감소증은 근육의 양과 강도, 능력 등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을 가리킨다. 골관절염은 퇴행성 질환으로,

관절 사이에 있는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서 통증, 손상이 동반되는 질환이다.

노인 인구에서 가장 흔히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활막에

염증이 생겨 관절의 변형, 장애를 초래하는 자가면역성 만성 관절질환이다.


연구팀은 골격근의 지표가 20, 30대 젊은 사람을 기준으로 일정 정도 이상 낮으면 근감소증이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의사로부터 골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진단을 받은 사람을 골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로 분류했다.

국내 성인의 골관절염 유병률은 약 13.3%로 조사됐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유병률은 2.5%였다.

근감소증이 있는 성인에선 골관절염과 류마티스 관절염의 유병률이 두 배 가량 높아졌다.

근감소증 환자의 골관절염 유병률은 약 24.1%, 류마티스 관절염 유병률은 5.6%였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골격근의 양은 40대 이후 연간 약 0.8%씩 감소하고,

70대 이후엔 더 급격히 줄어 이후 10년간 약 15%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근감소증은 신체기능의 감소뿐만 아니라 염증 반응과도 관련이 있어 골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골격근의 양은 고혈압과 당뇨병 유병률과 반비례했다.

골격근의 양이 많은 사람의 고혈압, 당뇨병 유병률은 각각 23.7%, 6.3%였지만 근감소증이 있는 사람은 62.9%, 24.8%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근감소증이 있으면 근육량의 상태가 양호한 사람에 비해 고혈압은 2.7배, 당뇨병은 3.9배 걸리기 쉽다는 뜻이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골격근의 감소는 다양한 만성질환 발생과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다”며

“골격근의 양이 적은 것이 당뇨병, 인슐린 저항성, 심혈관 질환, 조기 사망 위험과 관련이 있다는 외국의 연구결과도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운동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 , , , , , , , ,

0 Comments
제목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연혁 채용공고 브랜드소개 기업이념 뉴스&미디어 발주및문의
(주)리디자인    부산광역시 사상구 엄궁동 138-2 부산테크노파크 201호    전화 : 070-7798-9060    이메일 : design@redesign.co.kr
대표 : 여태영    사업자등록번호 : 606-81-8158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07-부산사상구-0891호
Facebook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Youtube Instagram
Facebook
Blog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Youtube
Instagram
맨위로